Search
📖

2021년 11월, 이냐시오와 순명

월피정 안내자료8_이냐시오와 순명.pdf
247.9KB
2021년 11월 하루 피정

이냐시오, 예루살렘에서 순명의 덕을 행하다

영적독서
“우리 모두는 최근 반포된, 피임과 관련된 문제에 관한 바오로 6세의 회칙 ‘인간생명’을 둘러싼 반응에 대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회칙을 완전히 받아들이는 한편, 상당수의 성직자와 수도자, 평신도들은 … 격렬하게 거부하고 있습니다. 회칙에 대한 반대가 일부에서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까닭에 저는 예수회원으로서의 우리의 의무를 상기시키는 일을 미루지 않고자 합니다. 베드로의 후계자에 대해서 우리의 유일한 응답은 순명의 태도밖에 없습니다. 이 순명의 태도는 사랑에서 나온 것이며 굳건하면서도 개방적이며 참으로 창조적인 것입니다. … 순명을 한다는 것은 생각을 멈추는 것이 아니고 노예적인 태도로 회칙의 단어들을 앵무새처럼 종알거리는 것도 아닙니다.”
-페드로 아루페, “인간생명에 관한 총장 서한” (1968)-
묵상요점
이냐시오는 주님의 발자취가 서린 예루살렘이 너무나 좋은 나머지 평생 성지에서 머물고 싶어했습니다. 하지만 이냐시오와 같은 성지 신참자들이 갖고 있는 과도한 열정에 대해서 잘 알고 있던 성지 관리의 책임을 맡은 수도회의 장상은 이냐시오의 뜻을 거부합니다. 그리고 이에 대해서 이냐시오는 화를 내거나 서운해 하기 보다는 ‘주님의 뜻이 아니라’고 이해하고 자신의 뜻을 굽히게 됩니다.
오늘날 우리는 우리의 뜻과 의지를 관철시키는 것을 미덕으로 생각합니다. 특히 시민의 자유와 의사표현의 자유를 강조하는 현대 사회의 가치체계에서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주님께서 보여주셨고 이냐시오와 같은 성인들이 보이고 있는 순명의 가치에 대해서 기억해야할 것입니다.
페드로 아루페 신부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순명은 노예적인 굴종이나 비판적 사고없이 주어진 것들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것이 아닙니다.
순명은 모든 것 안에서 하느님의 섭리를 발견하고자 하는 우리의 겸손함의 또 다른 이름이며, 특히 오늘날처럼 자신의 생각과 주의/주장이 강조되는 세상 속에서 오히려 자신의 뜻과는 다르게 돌아가는 일들 속에서 하느님의 뜻을 찾고자 하는 영적인 태도입니다.
우리는 우리 생각과 감정에만 사로잡힌 것은 아닌지, 우리는 우리의 뜻과 다를 수 있는 하느님의 섭리를 겸손되이 찾고자 하는지 성찰하는 시간을 갖도록 합시다.
묵상을 위한 질문
기도 속에 다음 물음을 마음에 품고 묵상합시다.
1. 나는 내 뜻과 내가 원하는 것을 내려놓고 하느님의 섭리를 찾을 준비가 되어있는가? 기도 속에서 성찰해봅니다.
2. 내가 원하는 것과 하느님께서 원하는 것을 구분할 수 있는 분별력과 용기, 지혜를 하느님께 청해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