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2022년 2월, 몽마르트르에서의 서원

월피정 안내자료11_몽마르트르에서의 서원.pdf
1525.7KB
2022년 2월 하루 피정

이냐시오, 몽마르트르에서 동료들과 첫 서원을 발하다

영적독서
“예수회는 파견받아 분산되는 공동체이지만 동시에 ‘사랑의 공동체’ 즉 코이노니아이기도 하다. 끝까지 제자들을 사랑하신 예수님의 행적을 의미하는 성사이면서 희생제사인 성체성사를 중심으로 하여, 생활과 대화를 함께 나누는 사랑의 모임이다.”
-예수회 제32차 총회문헌 교령 2, 18.
묵상요점
성 이냐시오와 초기 동료들의 몽마르트르 서원을 기념하는 미사에서 고(故) 콜벤바흐 총장 신부님께서는 몽마르트르 서원의 중요성은 서원이라는 형식으로 순례자로서의 삶을 방식을 선택하는 것 뿐만 아니라 자신의 삶의 방향성을 성체 앞에서 식별하는데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1984년 7월 31일 제수 성당 강론)
콜벤바흐 신부님의 말씀은 우리에게 몽마르트르 서원이 갖는 성사적 의미에 대해서 다시 숙고하게 만듭니다. 더 나아가서 성체성사가 왜 우리 삶의 중심이 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 그 의미를 다시 깨닫게 해줍니다.
파브르 성인이 몽마르트르 서원식에서 성체를 손에 들고 이냐시오와 동료들을 향했을 때, 그리고 이냐시오와 동료들이 파브르 성인의 손에 들린 성체를 바라보며 한 명씩 서원을 했을 때, 그들의 마음 속에서 떠올랐던 것은 우리를 위해 기꺼이 당신의 삶을 바치신 예수님의 사랑과 희생, 그리고 그 표징인 성체 앞에서 우리 각자도 그러하겠다는 다짐과 각오였을 것입니다.
바로 그런 이유로 예수회 제32차 총회는 예수회의 공동체 삶을 성체성사를 중심으로 삶과 대화를 나누는 사랑의 공동체로 정의했던 것입니다.
우리가 매일 혹은 일요일에 동참하는 성체성사는 예수님의 사랑을 기억하고 우리의 사랑을 다짐하는 매일의 서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묵상을 위한 질문
기도 속에 다음 물음을 마음에 품고 묵상합시다.
1.
성체 앞에서 내 마음은 두근거리고 설레는가? 성체 앞에서의 설레임과 감동은 나에게 베풀어주신 하느님 자비의 기억에서 비롯합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매일 각자에게 베풀어주신 하느님의 체험을 기억하고 특히 그분의 자비와 사랑의 정수인 성체 앞에서 그 느낌에 머물러 봅니다.
2.
나는 매일 서원을 갱신하고 있는가? 서원은 약속이며 다짐입니다. 기도 속에서 혹은 성체 앞에서 이루어지는 다짐입니다. 나는 매일 주님께 어떤 다짐을 하고 싶은지 생각해보고 진지하게 다짐해봅시다.